furniture
현재위치: > 게시판 > 상품 Q&A
상품 Q&A
상품 Q&A입니다.


제목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▶C­U­7.L­IK­E.T­O◀
작성자 bz0ey1bix 작성일 2014-05-21 14:54:58 조회수 130
   
 
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▶C­U­7.L­IK­E.T­O◀



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▶C­U­7.L­IK­E.T­O◀ 이다. 다시 말한다. 적을 상대하는 것은 검을 들고 있는 한 팔만이 아니다. 검을 들지 않은 팔도 중요하며, 다른 모든 신체가 중요하다. 더 나아가 중요한 것은 네 신체뿐이 아니다. 네 몸 바깥의 모든 기운들, 흐름을 알고 이용해라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검이 어디 있는지, 네 손가락 끝이 하나 하나 어디에 있는지, 완전하게 파악하고 싸워라. 그러한 것쯤은 가볍게 할 줄 알아야 돼.” 과한 요구다?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아니다. 그것까지도 받아들인다. 무슨 일이든 해 보고, 실패하는 것과, 처음부터 안 된다고 하는 것은 하늘과 땅 만큼의 차이가 있는 법이었다. 단순한 이치. 전에는 몰랐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그저 어렵다고, 안 된다고 생각했을 뿐. 하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서영령을 만나고 함께 했던 며칠. 그리고 다시 만난 을지백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무엇인가를 이루고 싶다는 마음이, 조금 더 앞으로 나아가고자 했던 의지가, 청풍에게 작지만 큰 변화를 불러일으키고 있었던 것이었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채앵! 치리링! 오른손으로 발검한 후, 검격, 그리고 왼손 발검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동시에 환검. 순식간에 이어지는 동작이 능숙해지기까지는 제법 오랜 시간이 걸렸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시간이 흐르는 동안. 오일에 한 번 씩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청풍이 마을에 내려가는 주기다. 또한, 을지백이 사라지는 주기를 의미함이다. 어디서 숙식을 해결하는지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대체 어디 출신에 정체가 무엇인지. 을지백에 대한 궁금증이 하나 둘 쌓여갈 무렵이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“검집을 네 개 더 구해 와. 양 옆구리에 둘, 등 뒤에 둘, 옆구리에 둘, 총 여섯 군데로 바꿔가면서 환집한다. 능숙해지면, 그 다음에 백야참이야.” 하나가 되면, 그 다음은 더 어렵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수 없이 많은 궤도. 등 뒤에서 움직이는 검집의 입구를 정확하게 맞추려면, 어지간한 감각으로는 안 된다. 자연스럽게 자하진기에 비중을 두고, 오감을 일깨웠다. 손가락 하나, 몸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바깥의 기운까지도 다 파악하라는 것. 금강탄의 검결만으로는 안 된다. 이것의 해답은 내력, 자하진기에 있었다. 자하진기의 수련에도 힘을 쏟았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환검은 그것만으로도 무공이자 수련이다. 아니, 실전에서 직접 쓰기 위해서라기보다는 그것을 통해, 검결의 활용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하는 것 같다. 폭발적인 기세에 정교함을 더하는 작업이련지. ‘알겠어. 이렇게다.’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을지백이 지적해주는 것에 더하여, 스스로도 일깨워가는 무공이다. 점점 더 빨라지는 무공 습득, 마침내 을지백의 입에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내려진다. “조금은 모양새가 나는군.”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귀를 다 의심할 지경. 등 뒤로 꽂아 넣던 검을 놓칠 뻔 했을 정도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“하지만, 아직도 망설임이 있다. 거침없이 전개해라. 나아지고 있다지만 여전해. 그런 성격으로, 그 처자나 제대로 넘어뜨릴 수 있겠나.” 더욱 더 놀랍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별반 들어줄 만한 농담은 아니었지만, 그렇다 해도, 을지백이 수련 외의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듯, 마음속에 놀라움이 가득 찬다. ‘이것.......’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적인 관심이라 할 수 있을까. 청풍이 짐짓 검을 휘두르면서 기회를 잡은 듯, 입을 열었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“처자라면........보셨습니까.” “물론이다. 완전히 정신이 빠져 있더군. 그러니까 그 정도밖에 못하는 것이다. 장부로 태어난 이상, 마음에 드는 여자라면, 단숨에 자기 것으로 만들어야 되는 법!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하루 만에 해치울 수 있어야 된다.” “하루.......”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이것까지 하루라니. 뭔가, 이상하다.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이런 것이 아닌데라는 생각이 듦과 동시에, 을지백에 대해 가지고 있던 인상이 크게 달라짐을 느꼈다. “천하에 이르는 그릇이란 무릇 그런 것이다. 가만 보니, 네 놈이 그나마 나아진 것도, 그 처자의 입김이 들어간 모양인데, 그것이야말로 천하의 대기(大器)와는 릴게임오션킹◑바다 이야기 거리가 먼 짓일지니! 그래서야 안 되는 일이다. 다음에 보게 되면, 네 여자로 만들어라. 함께 술 마시고, 입 맞추면 그것으로 끝인 게야. 끝을 보는 것이지.” 황당한 이야기다.
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 
 
상호:디자인아티스트 | 대표:소은명 | 대표전화:010-4305-2117
주소:135-270 서울 강남구 도곡동 190-3 그랜빌캐슬 102호 | 사업자등록번호:129-32-19043 | 통신판매업신고번호:제 2008-경기성남-0349호
개인정보관리책임자:소은명(sohem79@naver.com) | Copyright ⓒ 2008 디자인아티스트 소은명 All rights reserved. Design by sb-design.co.kr